“심정지 환자 나몰라라..결국 혼수상태로..” 현장에 있던 경찰 도대체 왜..?

길을 걷던 남성이 갑자기 쓰러졌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

10분 가까이 응급처치를 하지 않아 골든타임을 놓쳤다는 논란이 불거졌다.

4일 YTN, MBN 등에 따르면, 한 남성은 지난달 30일 오후 5시46분쯤 전북 군산시 소룡동의 한 상가 앞 골목길을 지나던 중 자리에 주저앉았다.

✅ 함께 보면 더 좋은글

이 남성은 주저앉아서도 몸을 가누지 못하는 듯 휘청였고, 양손을 바닥에 짚었지만 이내 뒤로 쓰러졌다.

주변 시민들은 남성의 상태를 살피고 심폐소생술(CPR)을 했다. 잠시 뒤 신고를 받은 경찰관 두 명도 현장에 도착했다.

그러나 경찰은 곧바로 심폐소생술 등 응급조치를 하지 않았다. 경찰관 한 명은 쓰러진 남성의 옷을 뒤져 신분증을 찾았고, 다른 한 명은 목격자들의 진술을 들으며 현장사진을 촬영했다.

경찰은 시간이 10분 가까이 지난 뒤에야 응급처치에 나섰다.

심폐소생술은 분당 100~120회 압박해야 적절하지만, 당시 상황이 담긴 CCTV 영상을 보면 경찰관들은 1초에 한 번 정도로 천천히 가슴을 압박했다.

경찰은 이 같은 빠르기로 심폐소생술을 이어갔고 약 3분 뒤 119 구급대가 도착했다.

남성은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심정지로 인한 저산소성 뇌 손상으로 혼수상태 판정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남성의 가족들은 YTN에 “경찰관이 오기 전에는 호흡이 조금 있었다고 들었다”며 “경찰이 오고 나서 만약 심폐소생술을 했으면 골든타임도 지켜지고, 이렇게 혼수상태로 안 있을 수 있다”라고 했다.

이에 대해 경찰은 남성이 당시 맥박과 호흡이 있었고, 119 공동대응을 기다리고 있던 상황이라 소방과 논의한 뒤 심폐소생술을 시작했다고 해명했다.

✅ 함께 보면 더 좋은글

“이 포스팅은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습니다.”

👇 아래 페이스북 공유 눌러,

중요한 정보 꼭 공유해주세요

RELATED ARTICLES

“이런사람은 언젠가 피해를 입힐 수가 있습니다” 이것 꼭 확인하시고 조심하세요

살다보면 정말로 도움이 안되는 사람이라고 생각하게되는 인간관계를 느껴보신적 있으시죠? 말 그대로 그렇게 도움이 안되는 사람들은 의식적으로나 무의식적으로나 나에게 안좋은 기운을 끼치고 있는 가능성이 높다고합니다 오늘은 어떤 사람들이 그런 사람들에 해당되는건지, 웬만하면 거리를 두어야되는 사람들 유형에 대해...

42세 강동원이 아직까지 결혼하지 않은 이유

데뷔 19년차에도 영화 방송에 출연할 때마다 리즈를 갱신하는 비주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배우 강동원 넘사벽 피지컬과 외모로 해연 수지 효린 서연 등 수많은 여성 연예인들의 단골 이상형으로 꼽을 만큼 많은 인기를 누렸죠 이렇듯 배우로서 완벽한 비주얼과...

추가로,박수홍 씨의 개인 계좌에서 29억 원을 무단으로 인출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방송인 박수홍의 출연료와 수익금 등을 가로챈 혐의를 받는 박수홍의 친형과 형수가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서부지검 형사3부(부장 김창수)는 7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혐의로 박수홍의 친형 박진홍(54)씨를 구속기소했다. 박씨의 형수 이모(51)씨도 불구속기소됐다. ✅ 함께 보면 더 좋은글 두 사람은 2011~2021년 연예기획사 운영하면서...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실시간 인기글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