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숫자 확인해보시고 용돈버세요” 이 숫자 확인해보는 순간 그 지폐의 가치가 수백배까지 오릅니다

요새 현금을 사용하시는 분들이 굉장히 적습니다

일단 절대 쓰면 안 되는 동전에 대한 정보 못 보신 분들을 위해서 짧게 정리해드린적이 있으니 확인해보시면 도움이 될 거라 생각합니다

✅ 함께 보면 더 좋은글

10원 희귀 동전

📌 우선 10원 희귀 동전입니다

10원 동전 중에서는 1966년 1970년 황동 1970년 적동이 가장 인기 있는 10원 동전인데요

  • 1966년도에 발행된 10원은 30만 원대
  • 1970년도에 발행된 황동 10원은 15만 원대에
  • 1970년도에 발행된 적동시원은 80만 원대에 거래가 된다고 합니다

[sc name=”half”]물론 여기서 중요한 건 사용을 거의 하지 않고 얼마나 깨끗하게 보존됐느냐입니다 미사용품일수록 그 가치는 더욱 올라가는 거죠[sc name=”half2″]

그리고 이런 미사용품을 수집가들은 전문 용어로 민트급이라고 부른다고 해요

50원 희귀 동전

📌 1972년에 발행된 50원이 가장 인기 있는 희귀 동전인데요 1972년도에 발행된 50원은 15만 원대에 거래된다고 합니다

100원 희귀 동전

📌 1970년 1981년에 발행된 10원이 가장 인기 있는 희귀 동전인데요

  • 1970년에 발행된 동전은 15만 원 이상 – 특히 1970년은 100원 동전이 처음 발행된 해라서 개수가 적은 편이라 인기가 있다고 하고
  • 1981년도에 발행된 동전 또한 10만 원 이상의 가치를 가지고 있다고 합니다 – 또 81년도에는 발행 개수가 적어서 희소가치가 있다고 합니다

500원 희귀 동전

📌 그러면 500원 희귀 동전의 가치는 어떨까요

우선 1987년 1998년에 발행된 500원이 가장 인기 있는 희귀 동전입니다

  • 1987년에 발행된 500원은 10만 원대
  • 1998년에 발행된 500원은 무려 100만 원대에 거래가 되고

[sc name=”half”]실제로 얼마 전에 인터넷에 올라온 98년도에 발행된 500원 동전을 구매하겠다는 글을 보면 무려 200만 원 200만 원에 사겠다고 올라왔었습니다[sc name=”half2″]

심지어 98년에 발행된 500원 거래가 중 최고가는 놀라지 마세요 무려 800만 원이었다고 하는데요 정말 그 가치가 어마어마합니다

희귀 지폐 알아보기

이 지폐에는 크게 6가지 특징이 있는데요 지금부터 하나씩 살펴볼 테니 가지고 계신 것들도 함께 확인해 보시기 바랍니다

주의사항

우선 무엇보다도, 지폐의 상태가 깨끗해야 가버치를 충분히 인정받는다는 것 미리 참고해 주시기 바랍니다

우선 첫 번째 솔리드 노트입니다

📌 솔리드 노트란 지폐의 일리언 번호가 같은 숫자로 배열된 것을 의미합니다

예를 들어 1 11 1 1 1 1 eeeeee 333333 등 이렇게 같은 숫자로 쭉 이어져 있는 지폐가 바로 솔리드 노트인데요

  • 1천 원 건의 1년 번호 첫 숫자는 1237
  • 5천 원 건은 숫자 17
  • 1만 원 건은 첫 숫자 1237로만 발행되어 있다고 하는데요

평균 값어치는 50만 원 이상 됩니다

[sc name=”half”]그중에서도 어떤 숫자가 가장 인기가 많을까요 그렇죠 7777777 이렇게 7로만 구성된 일련번호의 경우에는 무려 100만 원 이상의 값어치를 갖는다고 합니다[sc name=”half2″]

두번째 조건

📌 이어서 두 번째 지폐는 바로 밀리언 노트입니다

밀리언 노트란 지피의 일리언 번호 숫자가 맨 앞자리를 제외한 나머지 숫자 모두 0인 것을 의미합니다

[sc name=”half”]예를 들어 1 000 000 2 000 000 이런 것들이죠 평균 값어치는 60만 원 이상 된다고 합니다[sc name=”half2″]

세번째 조건

이어서 세 번째 집회는 바로 어센딩 노트입니다

어센딩 노트란 일면 번호 숫자 7자리가 오름차순으로 이어진 배열을 의미하는데요

즉 작은 숫자부터 큰 숫자로 정렬된 것을 의미합니다

예를 들어 0 123456 1234567 4567890 이런 1연번호의 gpl을 어센딩 노트라고 하는 것이죠 그렇다면 가버치는 어떻게 될까요

평균적으로 50만 원 이상의 가버치를 가진다고 하는데요

그중에서도 1234567를 퍼펙트한 어센딩으로 취급해서 다른 어센딩 노트 지폐보다 더 높은 가치를 가진다고 합니다

네번째 조건

📌 이어서 네 번째 집회는 바로 디센딩 노트입니다

디센딩 노트는 어센딩 노트와는 반대 개념이라고 보시면 되는데요 어센딩이 오름차순이었다면 디센딩은 내림차순 배열을 의미합니다

즉 큰 숫자부터 작은 숫자로 정렬된 것을 의미하죠 예를 들어 0987654 765432일 이런 일련번호를 뜻합니다

값어치는 평균적으로 50만 원 이상의 가치를 지닌다고 합니다 그 런데 한 가지 특이한 건 dicendin보다 어센딩의 가격이 조금 더 높게 거래되는 특징이 있다고 해요

어쨌든 오름이든 내림이든 있으면 돈이 됩니다 찾아보시기 바랍니다

다섯번째 조건

📌 다섯 번째 지폐는 바로 레이더 노트입니다

레이더 노트 지폐는 비교적 쉽게 발견할 수 있는 특징이 있는데요

앞으로 읽어도 뒤로 읽어도 같은 번호가 되는 지피해를 바로 레이더 노트 지폐라고 합니다

예를 들면 3756 573 1239 31 이런 식으로 중앙을 기준으로 해서 좌우가 데칼코마니처럼 딱 들어맞는 숫자를 의미합니다

레이더 노트에서 이 레이더 철자가 radar 인데요 이건 상대적으로 쉽게 발견할 수 있는 배열이다 보니 가버치가 조금 낮은데요

적게는 10만 원 정도 값어치를 인정받고 1 10 11 1 이런 식으로 배열이 특별한 경우에는 최대 200만 원까지도 거래가 된다고 하니 참고해 주시기 바랍니다

여섯번째 조건

📌 여섯 번째 집회는 바로 바이너리 노트인데요

바이너리란 0과 1로만 표시되는 이진법의 수를 의미합니다 010 10 10 이런 식으로 되어 있는 1년 번호의 집회를 의미하는데

요즘에는 꼭 0과 1이 아니더라도 두 개의 숫자 조합으로만 이루어져 있는 경우도 바이너리 노트로 인정하는 분위기라고 합니다

바이너리 노트의 평균 가버치는 약 50만 원 정도

거래처 사이트 바로가기

풍산 화동양행 수집 뱅크 코리아 등과 같은 화폐 수집 전문 온라인 사이트를 통해 거래에 문의해 보시기 바랍니다 그럼 오늘도 편한 한 하루 보내세요 감사합니다

✅ 함께 보면 더 좋은글

👇 좋아요와 공유 눌러,

주변에 꼭 공유해주세요

You cannot copy content of this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