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세에 따라 중력이 작용하는 방향 달라” 소화기관 도달 속도에 영향을 준다고..

약을 어떤 자세로 복용하느냐에 따라 약물이 체내에 흡수되는 데 걸리는 시간도 달라질까?

✅ 함께 보면 더 좋은글

어떤 자세가 약물 흡수속도 가장 빠를까?

📌 연구진은 위에서 창자에 이르는 소화기관을 본뜬 시뮬레이션 모델을 이용해 알약의 용해 속도를 실험한 결과,

약물 복용 후 취하는 자세에 따라 약물이 흡수되는 속도가 최대 1시간 차이가 났다고 국제학술지 ‘유체물리학’(Physics of Fluids)에 발표했다.

약물이 가장 빨리 흡수된 것은 오른쪽으로 누운 자세였다.

약물은 위에서 유문을 거쳐 장에서 혈액으로 흡수된다. 유문이란 위와 십이지장 사이에 있는 좁은 고리 모양의 근육조직이다..

괄약근이 있어 위 속의 음식물을 십이지장으로 내보내고 십이지장의 내용물이 위로 역류하는것을 막아주는 역할을 한다.

[sc name=”half”]따라서 약효를 빨리 보려면 약물이 유문을 빨리 통과하도록 해야 한다.[sc name=”half2″]

오른쪽으로 누웠을 때의 약물 흡수 속도가 똑바로 눕거나 상체를 똑바로 세웠을 보다 2.3배 빨랐다.

왼쪽으로 누웠을 때보다는 무려 10배가 빨랐다.

예컨대 약이 흡수되는 데 걸리는 시간이 오른쪽으로 누웠을 때는 10분, 똑바로 눕거나 상체를 세웠을 때는 23분, 왼쪽으로 누웠을 때는 100분이 걸렸다.

그림에서 좁은 고리가 위와 십이지장을 연결하는 유문이다. 출처 : 유체물리학

진통제 복용 땐 30분간 오른쪽으로 누워야

연구진은 오른쪽으로 누워서 삼킨 알약은 소장과 가장 가까운 쪽으로 직행했다고 밝혔다.

상체를 똑바로 세우거나 똑바로 누워서 삼킨 알약은 위의 바닥 부분으로 떨어졌다.

왼쪽으로 누운 상태에서 복용한 알약은 위 상부에 떨어졌다. 따라서 소장까지 도달하는 시간이 가장 오래 걸렸다.

연구진은 자세에 따라 중력이 작용하는 방향이 달라진 것이 약물의 십이지장 도달 속도에 영향을 줬다고 밝혔다.

오른쪽으로 누웠을 때 중력의 힘이 가장 크게 작용했다. 십이지장 입구가 위의 오른쪽 아래에 있기 때문이다.

연구진은 실험 결과를 적용할 경우 진통제 같은 속효성 약물을 복용한 뒤에는 약 30분 동안 오른쪽으로 누워 있을 것을 권했다.

특히 어쩔 수 없이 누은 상태에서 약을 복용해야 할 경우라면 어떤 쪽으로 눕느냐가 약물 흡수에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다..

✅ 함께 보면 더 좋은글

👇 좋아요와 공유 눌러,

주변에 꼭 공유해주세요

RELATED ARTICLES

“손흥민 선수의 상상도 못한 답변…” 대한민국 국민이라는게 너무 자랑스럽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파울루 벤투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과 주장인 손흥민 선수에게 전화를 걸어 대한민국의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 진출을 축하하며 격려했다. 대통령실은 3일 윤 대통령이 벤투 감독, 손흥민과 전화 통화를 했다고 밝혔다. 👇 함께 보면 더...

“기뻐하는 표정없이 이것만 소리지르고 있었다고…” 벤투 감독이 소리친 이유

정규시간을 넘긴 91분, 동점 상황을 뒤엎는 극적인 역전골이 나와 모두가 흥분했을 때도 대한민국의 사령탑 파울루 벤투 감독은 냉정함을 잊지 않았다. 👇 함께 보면 더 좋은 글 👉 “골넣고 좋아하고있는데 갑자기 웬 반칙을..?” 황희찬 선수의 어이없는 상황 👉...

“골넣고 좋아하고있는데 갑자기 웬 반칙을..?” 황희찬 선수의 어이없는 상황

황희찬이 카타르 월드컵 조별 예선 마지막 3차전에서 결승골을 터뜨린 뒤 옐로 카드를 받았다. 오늘은 그 이유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 함께 보면 더 좋은 글 👉 종료 1분전 이강인 선수의 “이 행동”에 축구팬들의 극찬이 쏟아진 이유 👉 “한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실시간 인기글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