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해는 총탄을 맞아 쓰려져 움츠렸던 자세 그대로 누워 백골로 변했으나 반 백 년이 넘는 세월에도 군화는 형체를 알아볼 수 있을 정도로 잘 보존돼 있다.

김재욱 경북 칠곡군수가 지난 4일 SNS에 올린 6·25 ‘다부동 전투’ 당시 전사한 국군 장병의 유해를 담은 한 장의 사진과 글이 전파되면서 사람들의 가슴을 먹먹하게 하고 있다.

사진 속 장병의 유해는 총탄을 맞아 쓰려져 움츠렸던 자세 그대로 누워 백골로 변했으나 반 백 년이 넘는 세월에도 군화는 형체를 알아볼 수 있을 정도로 잘 보존돼 있다.

✅ 함께 보면 더 좋은글

이 장병은 1950년 칠곡군 가산면 용수리 572고지 전투에서 전사했으나, 72년이 지나서야 50사단 칠곡대대 장병에 의해 지난달 28일 발굴돼 세상 밖으로 나오게 됐다.

김 군수는 “그 순간 얼마나 두렵고 고향이 그리웠을까요? 썩지 않은 군화를 영원히 기억하겠습니다”라는 추모의 글을 남겼다.

유해발굴 현황은?

육군 50사단은 지난 8월 16일부터 지난달 30일까지 ‘칠곡지구 6.25전사자 유해발굴작전’을 펼쳤다. 지금까지 8구의 유해와 1000여 점의 탄약, 수류탄 등의 유품을 발굴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방부는 2000년부터 유해 발굴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그동안 전국에서 1만3000여 구의 유해를 발굴했다. 이 가운데 약 10%가 칠곡군 일대에서 발굴됐다고 한다.

칠곡군은 백선엽 장군이 육군 1사단을 이끌고 다부동전투에서 승리를 거두며 낙동강 전선을 방어한 곳이다.

일각에서는 22년간 발굴된 유해 가운데 신원이 확인돼 가족의 품으로 돌아간 것은 2%에 미치지 못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유전자 채취를 독려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 관계자는 “호국 영령이 가족 품으로 돌아갈 수 있는 마지막 골든 타임이 얼마 남지 않았다”며 “한 분이라도 더 신원이 확인될 수 있도록 유전자 시료 채취에 많은 관심을 갖고 동참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 군수는 “칠곡군은 대한민국을 지킨 호국의 성지”라며 “대구지역 군부대가 칠곡군에 유치돼 72년 전처럼 칠곡에서 호국 용사들이 대한민국의 자유와 평화를 수호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 함께 보면 더 좋은글

👇 좋아요와 공유 눌러,

주변에 꼭 공유해주세요

RELATED ARTICLES

“손흥민 선수의 상상도 못한 답변…” 대한민국 국민이라는게 너무 자랑스럽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파울루 벤투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과 주장인 손흥민 선수에게 전화를 걸어 대한민국의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 진출을 축하하며 격려했다. 대통령실은 3일 윤 대통령이 벤투 감독, 손흥민과 전화 통화를 했다고 밝혔다. 👇 함께 보면 더...

“기뻐하는 표정없이 이것만 소리지르고 있었다고…” 벤투 감독이 소리친 이유

정규시간을 넘긴 91분, 동점 상황을 뒤엎는 극적인 역전골이 나와 모두가 흥분했을 때도 대한민국의 사령탑 파울루 벤투 감독은 냉정함을 잊지 않았다. 👇 함께 보면 더 좋은 글 👉 “골넣고 좋아하고있는데 갑자기 웬 반칙을..?” 황희찬 선수의 어이없는 상황 👉...

“골넣고 좋아하고있는데 갑자기 웬 반칙을..?” 황희찬 선수의 어이없는 상황

황희찬이 카타르 월드컵 조별 예선 마지막 3차전에서 결승골을 터뜨린 뒤 옐로 카드를 받았다. 오늘은 그 이유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 함께 보면 더 좋은 글 👉 종료 1분전 이강인 선수의 “이 행동”에 축구팬들의 극찬이 쏟아진 이유 👉 “한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실시간 인기글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