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단양에서 휴가를 보내던 소방관이 삶을 비관한 남성의 극단적인 선택을 막았다.

충북 단양에서 휴가를 보내던 소방관이 삶을 비관한 남성의 극단적인 선택을 막았다.

소방관은 신발을 벗고 강변을 서성이는 남성을 보고 위험한 상황임을 직감해 신속히 대처했다.

소방관의 빠른 판단 덕분에 남성은 크게 다치지 않았다.

✅ 함께 보면 더 좋은글

29일 충남소방본부에 따르면 도 119종합상황실 김경호 소방장은 지난 25일 가족들과 충북 단양 도담삼봉 주변을 산책하던 중 멀리서 신발을 벗은 채 강변을 서성이던 한 남성을 발견했다.

김 소방장은 순간 위험한 상황임을 직감하고 남성을 향해 조심스럽게 접근했다.

이때 남성이 갑자기 강물을 향해 발걸음을 옮겼고, 주변 사람들이 손 쓸 틈 없이 물 속으로 자취를 감췄다.

[출처 : 충남 소방본부]

이를 목격한 김 소방장도 즉시 강물에 뛰어들어 물속으로 가라앉은 남성을 구해냈다. 다행히 이 남성은 의식을 잃지 않았다.

김 소방장은 “남성에게 물어본 결과, 삶을 비관하며 물에 뛰어든 것으로 파악됐다”며 “소방관으로서 할 일을 다 했을 뿐”이라고 말했다.

✅ 함께 보면 더 좋은글

 

👇 좋아요와 공유 눌러,

주변에 꼭 공유해주세요

 

RELATED ARTICLES

“손흥민 선수의 상상도 못한 답변…” 대한민국 국민이라는게 너무 자랑스럽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파울루 벤투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과 주장인 손흥민 선수에게 전화를 걸어 대한민국의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 진출을 축하하며 격려했다. 대통령실은 3일 윤 대통령이 벤투 감독, 손흥민과 전화 통화를 했다고 밝혔다. 👇 함께 보면 더...

“기뻐하는 표정없이 이것만 소리지르고 있었다고…” 벤투 감독이 소리친 이유

정규시간을 넘긴 91분, 동점 상황을 뒤엎는 극적인 역전골이 나와 모두가 흥분했을 때도 대한민국의 사령탑 파울루 벤투 감독은 냉정함을 잊지 않았다. 👇 함께 보면 더 좋은 글 👉 “골넣고 좋아하고있는데 갑자기 웬 반칙을..?” 황희찬 선수의 어이없는 상황 👉...

“골넣고 좋아하고있는데 갑자기 웬 반칙을..?” 황희찬 선수의 어이없는 상황

황희찬이 카타르 월드컵 조별 예선 마지막 3차전에서 결승골을 터뜨린 뒤 옐로 카드를 받았다. 오늘은 그 이유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 함께 보면 더 좋은 글 👉 종료 1분전 이강인 선수의 “이 행동”에 축구팬들의 극찬이 쏟아진 이유 👉 “한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실시간 인기글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