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 있는 할아버지한테만 연락해주면 된다. 119 바쁜데 뭐하러 부르냐’고 하셔서 ‘이럴 때 부르라고 119가 있는 거다’라고 말씀드렸다“

한 남성이 비틀거리던 할머니가 넘어져 코피를 쏟는 모습을 목격하고 곧바로 지혈을 하고 구급차를 부르는 등 재빨리 대체한 사연이 전해져 칭찬을 받고 있다.

누리꾼들은 “착한 일 하셨다”라며 이 남성을 한목소리로 칭찬했다.

✅ 함께 보면 더 좋은글

사건 개요

지난 11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길가다가 쓰러지신 할머니 119 불러드렸습니다’라는 글과 사진이 올라왔다.

글쓴이 A씨는 “라디오와 시동버튼에 전원이 계속 점멸되는 등 말썽을 부려 집 앞 단골 정비소로 가려고 차를 가지러 나갔는데, 할머니 두분이 지팡이를 짚고 어디론가 가시더라”라며

[sc name=”half”]“이 때 한 할머니가 ‘다리가 너무 아프다’며 건물 입구 난간에 앉으려다가 한쪽으로 비틀비틀 걸어가시다 그대로 넘어지시면서 난간에 코를 그대로 부딪히셨다”고 말했다.[sc name=”half2″]

이어 “바로 앞에 있는 카페에 가서 자초지종을 설명한 뒤 물티슈를 받아서 할머니 코를 지혈해드렸다. (사람이) 코피가 그렇게 많이 날 수 있다는 걸 처음 알았다”라며

“물티슈로 지혈하고 바로 119에 전화해 위치와 상황 설명을 마쳤지만, ‘10분 정도 걸릴 것 같다’고 해서 조마조마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옆에 있던 할머니는 ‘집에 있는 할아버지한테만 연락해주면 된다. 119 바쁜데 뭐하러 부르냐’고 하셔서 ‘이럴 때 부르라고 119가 있는 거다’라고 말씀드렸다“라며

”그 와중에 동네에 정신이 조금 아프신 아저씨는 ‘젓가락으로 지지면 피가 멈춘다’라고 계속 옆에서 떠들었다. 정신이 하나도 없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다행히 119가 와서 할머니를 인계해주고, 집에 계신다는 할아버지 연락처도 공유해주고 정비소에 갔다”라며 “정비소에서 배터리 교체했는데 11만원이나 할 줄은 몰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A씨는 마지막까지 할머니의 안위를 신경 썼다. 그는 “저는 옷에만 피가 조금 묻었지만, 병원에 이송된 할머님이 괜찮으신지 걱정”이라며

“피 묻은 옷은 과산화수소로 한 번 헹구면 잘 지워진다”고 조언을 하며 글을 마쳤다.

📌 함께보면 좋은 글

해당 게시글을 본 누리꾼들은 ‘착한 일 하셨다.

할머니도, 도와주신 분도 무탈하시길’, ‘잘했다. 칭찬받아 마땅하다’, ‘요즘은 아무것도 못 할 것 같으면 무조건 빠른 신고가 답이라고 하더라’ 등의 반응을 보이며 A씨를 칭찬했다.

✅ 함께 보면 더 좋은글

 

👇 좋아요와 공유 눌러,

주변에 꼭 공유해주세요

RELATED ARTICLES

“손흥민 선수의 상상도 못한 답변…” 대한민국 국민이라는게 너무 자랑스럽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파울루 벤투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과 주장인 손흥민 선수에게 전화를 걸어 대한민국의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 진출을 축하하며 격려했다. 대통령실은 3일 윤 대통령이 벤투 감독, 손흥민과 전화 통화를 했다고 밝혔다. 👇 함께 보면 더...

“기뻐하는 표정없이 이것만 소리지르고 있었다고…” 벤투 감독이 소리친 이유

정규시간을 넘긴 91분, 동점 상황을 뒤엎는 극적인 역전골이 나와 모두가 흥분했을 때도 대한민국의 사령탑 파울루 벤투 감독은 냉정함을 잊지 않았다. 👇 함께 보면 더 좋은 글 👉 “골넣고 좋아하고있는데 갑자기 웬 반칙을..?” 황희찬 선수의 어이없는 상황 👉...

“골넣고 좋아하고있는데 갑자기 웬 반칙을..?” 황희찬 선수의 어이없는 상황

황희찬이 카타르 월드컵 조별 예선 마지막 3차전에서 결승골을 터뜨린 뒤 옐로 카드를 받았다. 오늘은 그 이유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 함께 보면 더 좋은 글 👉 종료 1분전 이강인 선수의 “이 행동”에 축구팬들의 극찬이 쏟아진 이유 👉 “한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실시간 인기글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