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칫 장난 전화로 오해할 수도 있는 상황이었지만 직감적으로 위급상황일 수 있다고 판단했다고..

119에 걸려온 신고전화에서 들린 신음소리만 듣고 출동한 구급대가 환자의 생명을 구한 사실이 전해졌다.

✅ 함께 보면 더 좋은글

20일 충북도소방본부에 따르면 지난 7일 오후 4시30분쯤 119상황실에 A씨의 신고 전화가 걸려왔다.

그러나 A씨는 아무런 말도 하지하고 30초 가까이 신음 소리로 고통을 호소했다.

전화를 받은 김형우 소방장은 자칫 장난 전화로 오해할 수도 있는 상황이었지만 직감적으로 신고자가 위급상황일 수 있다고 판단했다.

📌 함께보면 좋은 글

김 소방장은 위치정보시스템(GPS)으로 대략적인 전화 발신지를 파악해 구급차부터 출동시켰다.

이후 관할 동사무소와 아파트 관리사무소 등에 연락해 신고자의 전화번호를 근거로 A씨의 세부 신원정보를 알아냈다.

[sc name=”half”]출동 중인 구급대원은 A씨 신원을 전달 받아 저혈당 쇼크로 의식을 잃고 쓰러진 A씨를 발견해 곧바로 병원으로 이송했다.[sc name=”half2″]

A씨는 골든타임을 확보해 생명에 지장이 없는 상태로 알려졌다.

현재는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김 소방장은 “소중한 생명을 구하게 돼 다행”이라며 “앞으로도 사소한 신고라도 꼼꼼하게 살펴 도민의 소중한 생명과 재산 보호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 함께 보면 더 좋은글

👇 좋아요와 공유 눌러,

주변에 꼭 공유해주세요

RELATED ARTICLES

“손흥민 선수의 상상도 못한 답변…” 대한민국 국민이라는게 너무 자랑스럽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파울루 벤투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과 주장인 손흥민 선수에게 전화를 걸어 대한민국의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 진출을 축하하며 격려했다. 대통령실은 3일 윤 대통령이 벤투 감독, 손흥민과 전화 통화를 했다고 밝혔다. 👇 함께 보면 더...

“기뻐하는 표정없이 이것만 소리지르고 있었다고…” 벤투 감독이 소리친 이유

정규시간을 넘긴 91분, 동점 상황을 뒤엎는 극적인 역전골이 나와 모두가 흥분했을 때도 대한민국의 사령탑 파울루 벤투 감독은 냉정함을 잊지 않았다. 👇 함께 보면 더 좋은 글 👉 “골넣고 좋아하고있는데 갑자기 웬 반칙을..?” 황희찬 선수의 어이없는 상황 👉...

“골넣고 좋아하고있는데 갑자기 웬 반칙을..?” 황희찬 선수의 어이없는 상황

황희찬이 카타르 월드컵 조별 예선 마지막 3차전에서 결승골을 터뜨린 뒤 옐로 카드를 받았다. 오늘은 그 이유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 함께 보면 더 좋은 글 👉 종료 1분전 이강인 선수의 “이 행동”에 축구팬들의 극찬이 쏟아진 이유 👉 “한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실시간 인기글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