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것” 덕분에 1년만에 사격 국가대표된 개그우먼의 정체

코미디언 김민경이 태극마크를 달고 국제실용사격연맹(IPSC) 대회에 출전하게 된 소감을 밝혔다.

김민경은 15일 라디오 인터뷰에서 “실탄이라 반동이 매우 커 보통 남성분들도 많이 흔들리는데,

제가 힘이 있다 보니까 딱 쏘는 걸 보고 ‘어떻게 이렇게 안 흔들릴 수가 있나’라고 (하더라)”라며 국가대표로 선발된 뒷얘기를 공개했다.

그는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코치들도) 신체적으로 조건이 좋다는 얘기를 하셨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대회에 참여하는 것만으로도 영광스럽다.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함께 보면 더 좋은 글

📌 박경림이 박수홍 보자마자 팬클럽 회장하기로 맘먹은 이유

📌 지금은 어깨 깡패지만, 과거에는 두개골 축소하는 병원까지 알아봤을 정도로 좁은 어깨 때문에 고민이 많았다는 배우의 정체

대회의 목표를 묻자 “많은 분께서 ‘이왕 하는 거 메달을 따오라’고 하시는데 말은 쉽게 할 수 있다”며

“최선을 다해 좋은 결과가 따라온다면 너무 감사한 것이고, 그렇지 않더라도 최선을 다한 것이니까 끝까지 응원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처음 총을 잡게 된 계기에 대해서는 “IHQ의 웹예능 ‘운동뚱’에서 이것저것 많은 운동을 배웠는데 사격도 그중 하나였다”며

“많은 분이 ‘너무 잘한다’, ‘어떻게 처음 배우는데 잘할 수 있냐’고 칭찬해주셨다”고 밝혔다.

이어 “그때 PD님이 제가 정말 잘하는 줄 알고 욕심을 내셨다.

‘누나 우리 이거 한번만 세계대회를 나가보자’고 얘기해 갑자기 욕심이 생겼다”며 “거기 나갈 수 있는 자격을 따야 하는데 그 자격시험에 통과해 대회에 나가게 됐다”고 덧붙였다.

김민경이 언급한 자격시험은 국제실용사격연맹(IPSC) 레벨4(실탄과정)다.

여기에 그는 국가대표 선발전을 통과, 여성부 최종 2인으로 발탁됐다. 사격을 시작한 지 1년 만에 이룬 성과다.

그가 나서는 대회는 100여개국 1600여명이 참가하는 IPSC LV.5 사격 대회로, 전 세계에서 규모가 가장 크다.

단순히 과녁을 맞추는 사격이 아니라, 코스에 맞춰 이동하면서 목표물을 적중시키야 해 재빠른 반사신경과 판단 능력, 체력이 필요하다.

또 예능에서 시작된 대회에 진지하게 임하고 있다며 “저뿐 아니라 대회 출전하는 선수들이 다 본인 직업이 있고,

저녁에 모여서 연습한다”면서 “이왕 하는 거 잘해야 한다는 마음으로 저도 시간이 날 때마다 연습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 함께 보면 더 좋은 글

RELATED ARTICLES

“손흥민 선수의 상상도 못한 답변…” 대한민국 국민이라는게 너무 자랑스럽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파울루 벤투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과 주장인 손흥민 선수에게 전화를 걸어 대한민국의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 진출을 축하하며 격려했다. 대통령실은 3일 윤 대통령이 벤투 감독, 손흥민과 전화 통화를 했다고 밝혔다. 👇 함께 보면 더...

“기뻐하는 표정없이 이것만 소리지르고 있었다고…” 벤투 감독이 소리친 이유

정규시간을 넘긴 91분, 동점 상황을 뒤엎는 극적인 역전골이 나와 모두가 흥분했을 때도 대한민국의 사령탑 파울루 벤투 감독은 냉정함을 잊지 않았다. 👇 함께 보면 더 좋은 글 👉 “골넣고 좋아하고있는데 갑자기 웬 반칙을..?” 황희찬 선수의 어이없는 상황 👉...

“골넣고 좋아하고있는데 갑자기 웬 반칙을..?” 황희찬 선수의 어이없는 상황

황희찬이 카타르 월드컵 조별 예선 마지막 3차전에서 결승골을 터뜨린 뒤 옐로 카드를 받았다. 오늘은 그 이유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 함께 보면 더 좋은 글 👉 종료 1분전 이강인 선수의 “이 행동”에 축구팬들의 극찬이 쏟아진 이유 👉 “한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실시간 인기글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