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 소방교는 “의식 잃은 환자를 보니 우선 살려야 한다는 마음뿐이었다”며 “곧 태어날 아이에게 자랑스러운 부모가 되기 위해 앞으로도 노력하며 살겠다”고 했다.

바다에 빠진 외국인 관광객을 구한 ‘소방관 부부’ 강태우 소방교(28), 김지민 소방교(28)가 ‘LG 의인상’을 받았다.

👇 함께 보면 더 좋은 글

👉 기네스북에 오른 사연 “다리와 팔도 잃고 돈도 한 푼 없었지만, 도전을 통해 새로운 인생을 맞이했다”

👉 ‘면접관님 이 영상 좀 봐주세요. 제가 면접날 늦은 이유’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LG복지재단은 지난달 18일 충남 당진 왜목마을해수욕장에서 물에 빠진 외국인 관광객을 살린 강 소방교와 김 소방교에게 의인상을 수여했다고 27일 밝혔다.

👉 LG 의인상이 생겨난 이유[CLICK]

강 소방교는 충남 119특수대응단 119항공대, 김 소방교는 충남 당진소방서 기지시 119안전센터 소속이다.

사건 당시의 상황은?

이들은 외국인 관광객의 튜브가 뒤집히면서 사고가 발생한 것을 목격하고 즉시 구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강 소방교가 맨몸으로 헤엄쳐 구조한 뒤, 김 소방교가 심폐소생술로 의식과 호흡을 살려냈다.

김 소방교는 당시 임신 35주차 만삭이어서 거동이 힘든 상황에도 다른 사람을 적극 도왔다는 후문이다.

LG복지재단 관계자는 “얼굴도 모르는 이웃을 위해 기꺼이 물에 빠질 위험을 감수하고, 만삭의 몸에도 사람을 살리기 위해 최선을 다한 부부 소방관의 용기 있는 행동을 격려한다”고 했다.

📌 강 소방교는 “저와 아내 모두 소방관으로 할 일을 다 했을 뿐”이라고 말했다.

김 소방교는 “의식 잃은 환자를 보니 우선 살려야 한다는 마음뿐이었다”며 “곧 태어날 아이에게 자랑스러운 부모가 되기 위해 앞으로도 노력하며 살겠다”고 했다.

👇 함께 보면 더 좋은 글

RELATED ARTICLES

“손흥민 선수의 상상도 못한 답변…” 대한민국 국민이라는게 너무 자랑스럽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파울루 벤투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과 주장인 손흥민 선수에게 전화를 걸어 대한민국의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 진출을 축하하며 격려했다. 대통령실은 3일 윤 대통령이 벤투 감독, 손흥민과 전화 통화를 했다고 밝혔다. 👇 함께 보면 더...

“기뻐하는 표정없이 이것만 소리지르고 있었다고…” 벤투 감독이 소리친 이유

정규시간을 넘긴 91분, 동점 상황을 뒤엎는 극적인 역전골이 나와 모두가 흥분했을 때도 대한민국의 사령탑 파울루 벤투 감독은 냉정함을 잊지 않았다. 👇 함께 보면 더 좋은 글 👉 “골넣고 좋아하고있는데 갑자기 웬 반칙을..?” 황희찬 선수의 어이없는 상황 👉...

“골넣고 좋아하고있는데 갑자기 웬 반칙을..?” 황희찬 선수의 어이없는 상황

황희찬이 카타르 월드컵 조별 예선 마지막 3차전에서 결승골을 터뜨린 뒤 옐로 카드를 받았다. 오늘은 그 이유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 함께 보면 더 좋은 글 👉 종료 1분전 이강인 선수의 “이 행동”에 축구팬들의 극찬이 쏟아진 이유 👉 “한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실시간 인기글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