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마음인지 충분히 이해됩니다만…” 아들 취업 대가로 “이것” 약속한 50대 여성

국내 모 건설사 회장에게 현금 1억원과 아들의 취업을 약속 받은 뒤 이것을 하려한 한 50대 여성이 1심에서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오늘은 어떤 사건이길래 해당 여성이 벌금형에 처했는지 알아보겠습니다

👇 함께 보면 더 좋은 글

👉 한 자영업자가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살만한 세상”이라며 손님에게 감동한 사연

👉 “우연히 패딩 지퍼 올리다가 ” 사고를 신속하게 확인 후 대처할 수 있었던 이 사람의 정체에 깜짝 놀랐습니다

어떤 사건인가요

📌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1부(박정길·박정제·박사랑 부장판사)는 20일 장기 등 이식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된 A씨(54·여)에게 벌금 300만원을 선고했다.

A씨와 건설사 회장을 연결하는 ‘브로커’ 역할을 한 50대 남성 B씨에게는 징역 1년을, B씨를 도운 또 다른 공범은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A씨는 올해 2월께 지인을 통해 한 건설사 회장이 병에 걸려 간 이식이 필요하다는 소식을 들었다.

그는 회장 측에 연락해 자신이 간을 기증하는 대가로 현금 1억원과 아들의 회사 취업을 보장받기로 합의했다.

A씨는 B씨의 지시에 따라 서울 강남구의 한 병원에서 건설사 회장의 며느리 행세를 하며 장기기증검사를 받고 수술을 위해 입원까지 했다.

그러나 입원한 지 하루 만에 A씨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아 수술이 연기됐다. 그 참에 며느리 행세를 한 것도 발각, 수술은 취소됐다.

법정에 선 A씨는 “항공사에 다니는 아들이 코로나19로 재택을 하던 상황에서 엄마인 제가 법을 모르고 욕심을 냈다”고 했다.

해당 처벌의 근거

📌 장기이식법상 자신의 장기를 타인에게 매매한 사람은 10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억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

재판부는 “A씨가 구체적으로 계획을 세워 병원에 입원까지 한 점을 볼 때 혐의가 인정된다”며

“다만 코로나19 확진으로 범행이 발각되는 바람에 대가 지급 약속이 지켜지지 않았고, 초범인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 함께 보면 더 좋은 글

RELATED ARTICLES

“내 성격이 원래 이런게 아니구나…” 발 모양을 통해 내 진짜 성격을 알 수 있습니다!

아래 내용이 여러분에게도 정확하게 맞나요? 양말을 벗고 한번 확인해보세요! 일반적인 발 모양 이렇게 기울어진 발 모양이 가장 일반적인 유형의 발에 해당합니다. 발이 이런 모양이면 균형 잡힌 사람에 해당합니다. 성격은 적극적이고 사교적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런 사람은...

“치매에 직접적인 관련이 있다고…” 이것 알고보니 절대 먹으면 안되는 아침 식사였습니다!

오늘 내용 꼭 확인하시고 좋은 습관들이시면 분명 치매 관련된 뇌 질병 예방에 큰 도움이 되실겁니다 첫번째 먹지 말아야할 음식 📌 바로 씹지 않는 음식입니다 아침으로 먹으면 안좋은 두번째 음식 📌 네 바로 설탕과 정제된 탄수화물입니다. 대표적인 예시로는 밀가루로...

“신축이라 들어갔더니 강제 워터파크..” 물난리로 고통받는 이 아파트의 정체에 난리났다!

먼저 충격적인 영상을 보여드리겠습니다 도대체 어느 아파트인가요? 대방건설이 지난해 10월 완공해 입주를 시작한지 4개월도 안된 검단신도시 원당동 ‘디에트르 리버파크’가 최근 불어닥친 한파에 일부 가구와 1층 공동현관문이 물바다가 되면서 부실시공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27일 디에트르 리버파크 입주민에 따르면...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실시간 인기글

실시간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