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년전 잃어버린 아버지” 이것 덕분에 다시 만날 수 있었습니다

길 거리에서 우연히 찍은 노숙자가 20여년전에 잃어버린 아버지였다면 어떻게 하실 건가요?

하와이에서 사진작가로 활동하는 한국계 미국인 다이애나 킴(37)은 길거리 노숙자들의 사진을 많이 찍었다.

다이애나는 노숙자들 삶의 애환이 보이는 사진을 주로 찍었다.

👇 함께 보면 더 좋은 글

👉 한 자영업자가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살만한 세상”이라며 손님에게 감동한 사연

👉 “그 아이는 어떻게 됐을까?” 맹인의 육아일기 방송 16년 뒤의 이야기

다이애나가 노숙자 사진을 찍은 것은 2003년 대학교 1학년 때부터. 다이애나는 노숙자들의 사진을 찍으며 그들의 삶을 사진에 담았다.

이어 2012년 어느 날 다이애나는 호놀룰루에서 찍은 노숙자들의 사진을 정리하던 중에 깜짝 놀랄만한 사람을 발견했다.

그는 바로 다이애나가 어릴 적 이혼 후 헤어졌던 부친.

다이애나는 부모님 이혼 후 부친을 한 번도 만나지 못하고 사진으로만 그리워해온 상황.

그런 부친이 다이애나가 찍은 사진에 운명처럼 나타난 것. 마지막으로 만난 지 20년이 훌쩍 넘었지만 사진 속 부친을 한 번에 알아본 다이애나는 부친을 찾기 위해 호놀룰루 거리를 돌아다녔다.

뒤이어 2013년 다이애나는 호놀룰루 번화가 교차로에서 멀뚱멀뚱 서 있는 부친을 발견했다.

다이애나가 너무 커버린 까닭인지 부친은 딸을 전혀 알아보지 못했다.

부친이 다이애나를 알아보지 못한 이유..

사실 부친은 노숙자 생활 이전부터 조현병을 앓고 있었고, 치료도 받지 않고 집을 나가 약도 먹지 않고 노숙자 생활을 하며 방치한 것.

부친을 발견한 다이애나는 말을 걸어봤지만 전혀 소용이 없었고,

자원봉사자들과 함께 부친이 치료 받고 생활이 나아지게끔 다양한 시도를 해봤지만 부친은 마음을 닫고 거절 아무 반응이 없었다.

다이애나는 이 과정도 사진으로 남기기 시작했고 1년 동안 길거리 생활을 하는 부친의 모습을 사진에 담았다.

사실 다이애나는 어린 시절 부친이 사진관을 운영해 사진을 배우며 부친의 영향으로 사진작가가 된 것.

그 사진 속에 다시 부친의 삶을 담던 다이애나는 2014년 10월 부친이 심장마비로 병원에 실려 갔다는 전화를 받았다.

여기서 또 한 번 기적이 일어났다.

다행히 행인의 신고로 부친은 무사히 치료를 받았고, 부친이 병원에 입원하며 부녀 사이가 운명적으로 바뀐 것.

병원 치료를 받으며 부친의 상태가 호전돼 예전 기억도 회복됐다. 동시에 확 달라진 노숙자 부친의 사진이 공개되자 김구라는 “이렇게 바뀌었냐”고 놀라며 “너무 감동적이다”고 평했다

👇 함께 보면 더 좋은 글

RELATED ARTICLES

“내 성격이 원래 이런게 아니구나…” 발 모양을 통해 내 진짜 성격을 알 수 있습니다!

아래 내용이 여러분에게도 정확하게 맞나요? 양말을 벗고 한번 확인해보세요! 일반적인 발 모양 이렇게 기울어진 발 모양이 가장 일반적인 유형의 발에 해당합니다. 발이 이런 모양이면 균형 잡힌 사람에 해당합니다. 성격은 적극적이고 사교적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런 사람은...

“치매에 직접적인 관련이 있다고…” 이것 알고보니 절대 먹으면 안되는 아침 식사였습니다!

오늘 내용 꼭 확인하시고 좋은 습관들이시면 분명 치매 관련된 뇌 질병 예방에 큰 도움이 되실겁니다 첫번째 먹지 말아야할 음식 📌 바로 씹지 않는 음식입니다 아침으로 먹으면 안좋은 두번째 음식 📌 네 바로 설탕과 정제된 탄수화물입니다. 대표적인 예시로는 밀가루로...

“신축이라 들어갔더니 강제 워터파크..” 물난리로 고통받는 이 아파트의 정체에 난리났다!

먼저 충격적인 영상을 보여드리겠습니다 도대체 어느 아파트인가요? 대방건설이 지난해 10월 완공해 입주를 시작한지 4개월도 안된 검단신도시 원당동 ‘디에트르 리버파크’가 최근 불어닥친 한파에 일부 가구와 1층 공동현관문이 물바다가 되면서 부실시공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27일 디에트르 리버파크 입주민에 따르면...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실시간 인기글

실시간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