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년간 폐지주워 모은 귀한 1억” 이곳에 전부사용할 수 밖에 없었던 감동적인 이유

은퇴 후 20년 가까이 폐지를 모으고 있는 어느 70대 할아버지의 사연이 전해졌다.

27일 SBS는 76세 이상일 씨와의 인터뷰를 전했다.

👇 함께 보면 더 좋은 글

👉 한 자영업자가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살만한 세상”이라며 손님에게 감동한 사연

👉 “그 아이는 어떻게 됐을까?” 맹인의 육아일기 방송 16년 뒤의 이야기

어떤 사연일까요?

이 씨는 33년간 교도관으로 근무하다 퇴직한 뒤 올해로 19년째 폐지를 주워 돈을 벌고 있다.

그가 폐지를 팔아 손에 쥔 돈은 8천 원 가량이다. 이 씨가 이렇게 모은 돈은 올해만 500만 원을 넘겼다.

그는 공무원 연금으로 생활하며 폐지를 주워 번 돈은 기부에 쓰고 있다. 지금까지 이 씨가 폐지를 모아 기부한 돈은 1억 원이 넘는다.

이 씨는 “보육원, 양로원, 장애인 시설, 총 27개 시설을 인천서부터 의정부 쪽으로 다(다녔다)”고 했다.

👉 투명하게 집행되는 기부처 모음 알아보기[click]

기부의 이유

그의 나눔은 어머니에게 배운 것이었다. 이 씨는 “어머니가 없는 생활 중에서도 남한테 밥 한 숟가락이라도 주려 했었다”고 회상했다.

이 씨는 또 어려운 사람이 조금이라도 줄어들길 빌면서 학이 그려진 500원짜리 동전 1천 개를 모으고 있다.

그는 “학을 1천 개 접으면 소원이 이뤄진다는 얘기들을 많이 하더라. 내 손재주로 학 1천 마리를 못 접으니 박스 줍고

그러면서 돈 나오면, 500원짜리 동전 1,004개를 모아서 이 사회에 어려운 사람이 없기를 학한테 비는 것”이라고 했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요즘처럼 각박하고 나만 생각하기 바쁜 시대에 아직도 이런 분이 있다는 게 대단하다”, “아무나 할 수 없는 좋은 일을 하시네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 함께 보면 더 좋은 글

RELATED ARTICLES

“내 성격이 원래 이런게 아니구나…” 발 모양을 통해 내 진짜 성격을 알 수 있습니다!

아래 내용이 여러분에게도 정확하게 맞나요? 양말을 벗고 한번 확인해보세요! 일반적인 발 모양 이렇게 기울어진 발 모양이 가장 일반적인 유형의 발에 해당합니다. 발이 이런 모양이면 균형 잡힌 사람에 해당합니다. 성격은 적극적이고 사교적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런 사람은...

“치매에 직접적인 관련이 있다고…” 이것 알고보니 절대 먹으면 안되는 아침 식사였습니다!

오늘 내용 꼭 확인하시고 좋은 습관들이시면 분명 치매 관련된 뇌 질병 예방에 큰 도움이 되실겁니다 첫번째 먹지 말아야할 음식 📌 바로 씹지 않는 음식입니다 아침으로 먹으면 안좋은 두번째 음식 📌 네 바로 설탕과 정제된 탄수화물입니다. 대표적인 예시로는 밀가루로...

“신축이라 들어갔더니 강제 워터파크..” 물난리로 고통받는 이 아파트의 정체에 난리났다!

먼저 충격적인 영상을 보여드리겠습니다 도대체 어느 아파트인가요? 대방건설이 지난해 10월 완공해 입주를 시작한지 4개월도 안된 검단신도시 원당동 ‘디에트르 리버파크’가 최근 불어닥친 한파에 일부 가구와 1층 공동현관문이 물바다가 되면서 부실시공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27일 디에트르 리버파크 입주민에 따르면...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실시간 인기글

실시간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