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말 없어 잘못 신고한 줄 알았지만… “이 신호” 덕분에 겨우 살았습니다

지난 5일 오전 8시 7분께 인천경찰청 112 치안종합상황실로 한 통의 전화가 걸려 왔다.

📌 경찰 등에 따르면 이날 전화를 건 신고자는 아무런 말도 하지 않았다.

👇 함께 보면 더 좋은 글

어떤 사건이엿나요?

“경찰관의 도움이 필요하시면 숫자 버튼 두 번 눌러주세요”

상황실 근무자인 김호성 경위는 직감적으로 위급 상황임을 의심했다고 한다.

이에 김 경위는 지난해부터 시행한 ‘보이는 112’ 시스템을 통해 신고자의 상황을 파악하려고 시도했다.

이는 음성 대화 없이도 경찰관의 안내에 따라 숫자 버튼을 누르면 신고가 이뤄지는 시스템이다.

경찰이 신고 상황임을 인지하고 신고자에게 ‘보이는 112’ 접속 링크를 발송하면, 신고자의 위치 확인, 영상 전송, 경찰과의 비밀 채팅 등이 가능해진다.

하지만 신고자는 여전히 아무런 응답이 없었다. 숫자 버튼을 누르지도 않았다.

그런데 이때 수화기 너머로 남녀의 대화가 미세하게 들려왔다. 소리는 작았지만, 분명 남녀가 싸우는 듯했다.

김경위가 한 행동

이에 김 경위는 긴급상황이라고 판단하고 위치추적시스템 LBS(Location Based Service)을 가동한 뒤 관할 경찰서에 ‘코드1’ 지령을 내렸다.

코드1은 생명이나 신체 위험이 임박했거나 진행 중일 때 발령된다.

지령을 받은 지구대 경찰관들은 위치추적으로 확보한 인천의 오피스텔로 출동하며 정확한 위치를 파악하고자 신고자에게 다시 전화를 걸었다.

신고자는 20대 여성 A씨였는데, 당시 그는 경찰에 “잘못 눌렀다”며 “신고를 취소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울먹이는 A씨의 목소리에 출동한 경찰관들은 “안전한지 직접 보고 확인해야 한다”라며 설득했고, 3분여 만에 신속히 현장에 도착했다.

경찰 신고 접수 후..

오피스텔 초인종을 누르자 20대 남성 B씨가 문을 열었다. B씨는 아무 일 없었다는 듯 태연하게 행동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잠시 뒤 방안에서 울던 A씨가 현관문 쪽으로 나왔고 B씨가 알아차리지 못하게끔 경찰관을 바라보며 소리 없이 입 모양으로만 ‘살려주세요’라고 도움을 요청했다.

상황을 인지한 경찰관들은 A씨를 밖으로 데리고 나가 피해 사실 등을 확인하고 현장에서 B씨를 체포했다.

조사 결과..

조사 결과 B씨는 전 여자친구인 A씨를 찾아가 얼굴을 때리고 흉기로 한 차례 찔러 다치게 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B씨에 대해 특수상해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하는 한편, A씨 집 주변 순찰을 강화하고 치료비와 심리상담을 지원하는 등 적극 조치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이번 사건과 같은 무응답 신고를 접수하면 사소한 단서도 놓치지 않는 게 중요하다”라며

“시민의 생명과 신체에 대한 위험과 직결된 긴급상황으로 판단될 시 자동위치추적 및 긴급코드 발령 등 대응 매뉴얼을 갖춰 발 빠르게 대처하겠다”고 말했다.

👉 긴급상황에 내 생명을 살려줄, 경찰 신고시 무응답 메뉴얼 확인하기[click]

👇 함께 보면 더 좋은 글

RELATED ARTICLES

“내 성격이 원래 이런게 아니구나…” 발 모양을 통해 내 진짜 성격을 알 수 있습니다!

아래 내용이 여러분에게도 정확하게 맞나요? 양말을 벗고 한번 확인해보세요! 일반적인 발 모양 이렇게 기울어진 발 모양이 가장 일반적인 유형의 발에 해당합니다. 발이 이런 모양이면 균형 잡힌 사람에 해당합니다. 성격은 적극적이고 사교적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런 사람은...

“치매에 직접적인 관련이 있다고…” 이것 알고보니 절대 먹으면 안되는 아침 식사였습니다!

오늘 내용 꼭 확인하시고 좋은 습관들이시면 분명 치매 관련된 뇌 질병 예방에 큰 도움이 되실겁니다 첫번째 먹지 말아야할 음식 📌 바로 씹지 않는 음식입니다 아침으로 먹으면 안좋은 두번째 음식 📌 네 바로 설탕과 정제된 탄수화물입니다. 대표적인 예시로는 밀가루로...

“신축이라 들어갔더니 강제 워터파크..” 물난리로 고통받는 이 아파트의 정체에 난리났다!

먼저 충격적인 영상을 보여드리겠습니다 도대체 어느 아파트인가요? 대방건설이 지난해 10월 완공해 입주를 시작한지 4개월도 안된 검단신도시 원당동 ‘디에트르 리버파크’가 최근 불어닥친 한파에 일부 가구와 1층 공동현관문이 물바다가 되면서 부실시공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27일 디에트르 리버파크 입주민에 따르면...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실시간 인기글

실시간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