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류합격 후 말도안되는 “이 면접” 보라고해서 바로 도망쳤습니다 + 후기

보통 서류합격 후 최종면접 볼때는 일반적인 면접 담당관들 앞에서 앉아 여러가지를 대답하는게 일반적입니다

하지만 최근 말도 안되는 면접을 보게끔한 회사가 있어 온라인에서 큰 화제가 되었는데, 오늘은 그 면접 사연과 어떤 면접이였는지 한번 알아보겠습니다

👇 함께 보면 더 좋은 글

어떤 사연인가요?

📌 한 제조기업에서 신입 직원 채용에 ‘등산 면접’을 실시한 것으로 알려져 누리꾼들의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시대퇴행적”이라며 회사 측을 비판하는 의견과 “해볼 만하다”는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지난 1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중견기업 서류 붙었는데 면접을 보러 가지 않았다”고 주장하는 내용의 글이 올라왔다.


일정을 보면 면접은 오전 10시 10분 채용설명회를 시작으로 조별 아이스브레이크와 토론 주제 선정 등을 한 뒤 점심을 먹는다.

이후 등산 면접이 이어진다. 장소는 수원 광교산으로 일정표대로라면 2시간 40분이 걸린다.

그 뒤에는 조별 토론 면접과 후속 절차가 진행되고 이후 모든 1차 면접이 종료된다. 총 7시간이 넘게 걸린다.

글쓴이 A씨는 “면접 경험하러 가볼까 했는데 등산면접이어서 바로 취소했다”며 “면접만 7시간 걸린다”고 설명하며 해당 업체의 면접 세부 일정을 공개했다.

회사의 정체

이 기업은 자동차 부품 제조업체로 직원이 약 370명 근무 중이며, 평균 연봉은 5500만원, 신입사원 초봉은 3500만원 정도로 알려졌다.

네티즌들의 반응

이를 본 일부 누리꾼들은 “저걸 무슨 1차 면접에 다 하냐. 시대 퇴행적”, “무슨 면접만 8시간이 넘어가냐”, “취준생들 데리고 장난치지 마라” 등 부정적 반응을 보였다.

반면 일부는 “지원자나 회사나 서로 알아서 거를 기회”, “채용 시스템은 회사 마음이다. 본인이 꼭 입사하고 싶으면 참여하면 된다”, “연봉 5000만원이면 참겠다” 등 문제없다는 의견을 내놨다.

등산 면접의 역사

해당 기업 관계자는 “2013년 상반기 공채부터 시작한 면접 형태로, 2019년 하반기에 코로나로 인해 잠시 멈췄다가 2023년 상반기부터 재개했다”고 뉴스1에 밝혔다.

이어 “보통 대면 면접의 경우 15~20분 진행하는데 이 시간만으로는 인성 평가를 하기 쉽지 않다”며

“회사 소개, 점심시간 등을 생각하면 실제 면접 시간은 3~4시간 정도며 능력보다는 태도나 인성을 평가하는 자리”라고 설명했다.

여러분들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 함께 보면 더 좋은 글

RELATED ARTICLES

“신축이라 들어갔더니 강제 워터파크..” 물난리로 고통받는 이 아파트의 정체에 난리났다

가뜩이나 요즘 신축아파트에 들어가면 품질이 안좋다는 소리가 많습니다 하지만 모두들 10년 이상된 아파트보다는 당연히 신축을 선호하는것도 당연하구요... 하지만 오늘 보여드리는 아파트 보고나시면 정말 한두개의 보수 하자는 양반이구나라고 느낄 수 있는 아파트의 정체에 대해 보여드리겠습니다 "신축이라 들어갔더니 강제...

“그럼 어떡할까요?” 탕수육에 ‘이것’ 같이 튀겨져와 항의하자 돌아온말에 충격받았습니다

튀김 요리는 속된말로 신발을 튀겨도 맛있다는 소리가 있습니다 하지만 음식을 주문하면 깨끗하게 내가 주문한 것만 딱 나와야되고 뭔가 이물질이 들어가있으면 최대한 진실성있는 사과와 그에 대한 추가적인 해결책을 제시해야 기본적인 자영업자라고 할 수 있는데 오늘은 정말...

“경찰에 신고했지” 편의점 폭행으로 신고 후 경찰 떠나자 돌아와 한 ‘행동’에 경악했다

우리나라에서 정말 경찰들의 행동에서 정말 아쉬운점은 바로 신고 처리 후 가해자와 피해자와의 분리가 제대로 안된다는 점입니다 오늘 알려드리는 사건 또한 편의점에 신고 접수가 들어와 피해자와 가해자를 분리 후 집으로 가는것을 보고 복귀했지만 다시 범죄가 발생하여...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실시간 인기글

실시간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