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슨 정신으로 통로에 길막을 한건지…” 길막 자동차 주인의 황당한 정체 + 뒷이야기

지하 주차장 통로를 막으면서 연락처를 남겨두지 않은 차에 경고 스티커를 도배하고 사슬을 감아 응징한 사진이 화제가 됐다.

온라인에서는 “이 경비원 아저씨, 저희 아파트로 모시고 싶다”는 호응과 “경차 아니라 외제차라도 저랬겠느냐”는 지적이 엇갈렸다.

지난 19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통로에 주차한 차주 vs 스티커 왕창 붙인 경비아저씨’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회사 지하 주차장이다. 코너 도는 통로에 주차해 놓고 연락처도 없고, 방송을 여러 차례 해도 차를 안 뺀다”는 글과 함께 사진 두 장을 올렸다.

사진에는 주차선이 없는 통로 한쪽에 세워진 경차의 모습이 나왔다.

차량 앞 유리와 옆뒤를 합쳐 10개가 넘는 경고 스티커가 붙어 있었다. 앞바퀴에는 쇠막대기가 체결돼 있었다. 또 차량의 앞뒤에는 사슬로 연결된 주차금지 표지판이 놓여 있었다.

연락처를 남겨두지 않은 채 지하 주차장 통로를 막은 차량에 경비원이 경고 스티커를 도배하고 사슬을 감아 응징했다는 사연이 전해졌다.

📌 원본 글 보러가기

길막 주차 차주의 정체

다음 날인 20일에는 이 사건의 후기가 올라왔다.

A씨는 “퇴근길에 마주친 해당 차량의 운전자는 젊은 여성이었다”며 “근처 회사에서 일하는데 우리 회사 건물에 주차한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경비 아저씨와 소장이 화가 나 엄청 소리 질렀고 이 여성은 고개를 숙인 채 관리실로 따라갔다”며 “문제의 차는 빠진 상태였다”고 덧붙였다.

📌 다음날 후기 보러가기

이에 대한 네티즌 반응

반면 “경차가 아니라 고가의 외제차여도 저랬을까”라는 반응도 있었다. 이에 동조하는 누리꾼들은 “차가 만만하니 저런다. 벤츠였다면?” “선택적 분노다”라고 말을 보탰다.

여기에는 다시 “외제차든 뭐든 잘못한 건 바로잡아야 한다” “있는 자체로 보면 되는데 굳이 비아냥거린다”는 반박이 이어졌다.

일각에서는 경고의 목적을 벗어나는 수준이면 법적 문제가 될 수 있다는 지적도 나왔다.

재물 손괴의 위험도 있다고…

불법주차 스티커가 운전자의 시야를 가려 운전을 어렵게 할 정도이거나 강력한 접착제를 붙여 떼어내는 게 어려울 정도면 재물손괴에 해당할 수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RELATED ARTICLES

“내 성격이 원래 이런게 아니구나…” 발 모양을 통해 내 진짜 성격을 알 수 있습니다!

아래 내용이 여러분에게도 정확하게 맞나요? 양말을 벗고 한번 확인해보세요! 일반적인 발 모양 이렇게 기울어진 발 모양이 가장 일반적인 유형의 발에 해당합니다. 발이 이런 모양이면 균형 잡힌 사람에 해당합니다. 성격은 적극적이고 사교적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런 사람은...

“치매에 직접적인 관련이 있다고…” 이것 알고보니 절대 먹으면 안되는 아침 식사였습니다!

오늘 내용 꼭 확인하시고 좋은 습관들이시면 분명 치매 관련된 뇌 질병 예방에 큰 도움이 되실겁니다 첫번째 먹지 말아야할 음식 📌 바로 씹지 않는 음식입니다 아침으로 먹으면 안좋은 두번째 음식 📌 네 바로 설탕과 정제된 탄수화물입니다. 대표적인 예시로는 밀가루로...

“신축이라 들어갔더니 강제 워터파크..” 물난리로 고통받는 이 아파트의 정체에 난리났다!

먼저 충격적인 영상을 보여드리겠습니다 도대체 어느 아파트인가요? 대방건설이 지난해 10월 완공해 입주를 시작한지 4개월도 안된 검단신도시 원당동 ‘디에트르 리버파크’가 최근 불어닥친 한파에 일부 가구와 1층 공동현관문이 물바다가 되면서 부실시공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27일 디에트르 리버파크 입주민에 따르면...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실시간 인기글

실시간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