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최초 명예 119구조견” 할머니를 구한 3년전으로부터의 인연!

충남 홍성에 사는 한 할머니(93)는 치매를 앓고 있다.

사건의 발생

2021년 8월25일 새벽 할머니는 반려견 백구와 함께 집을 나섰다가 실종됐다.

경찰이 동선을 추적해보니 할머니와 백구는 인근 축사 폐쇄회로(CC)TV에 찍힌 것이 마지막이었다.

​경찰, 방범대, 마을 주민들은 합동 수색대를 구성해 인근 주변을 샅샅이 뒤졌지만 할머니를 찾는데는 실패했다.

하필 이날 새벽부터 비가 내려 수색에 어려움이 많았다.

경찰은 이번에는 열화상 탐지용 드론을 띄워 수색에 나섰다.

​얼마 후 마을에서 2km 떨어진 농로에서 열이 감지됐다. 경찰은 해당 지역을 수색해 농로 안쪽에 쓰러져 있는 할머니를 찾는데 성공한다.

실종된 지 40시간 만이었다.

할머니는 고령인데다 비까지 내려 위험한 상황이었다.

그런데 놀라운 광경이 펼쳐진다. 빗속에 탈진한 할머니 곁을 백구가 지키고 있었다. 백구는 기력이 다해 체온이 떨어진 할머니의 몸을 비비며 체온을 나눴다.

​그 덕분에 할머니는 실종 이틀 만에 극적으로 구조됐다.

열화상 탐지 드론이 할머니를 발견할 수 있었던 것도 백구의 생체 신호를 감지했기 때문이다.

​경찰도 “할머니께서 물속에 누워 계셨기 때문에 체온이 정확히 잡히지 않았는데, 옆에 있던 반려견이 체온이 높아서 발견된 것”이라고 말했다.

비가 내리는 악천후 속에서 90대 어르신이 40여 시간 동안 생존할 수 있었던 것은 반려견이 주인의 곁을 떠나지 않은 덕분이라고 했다.

백구와 할머니의 인연

​백구와 할머니의 인연은 3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큰 개에 물려 사경을 헤매던 백구를 할머니 가족이 구해 데려다 키웠다. 이때부터 할머니와 백구는 한 시도 떨어지지 않는 사이가 됐다.

김 할머니 딸은 “비가 온 추운 날씨와 길어진 실종시간으로 걱정을 많이 했다”며 “백구가 그때 자기를 구해준 은혜를 갚은 것 같다”며 고마움을 표했다.

명예 119 구조견으로 임명된 백구.

충남 홍성군은 할머니의 생명을 구한 백구를 전국 최초 ‘명예 119 구조견’으로 임명했다. 백구의 사연은 미국 CNN에도 소개됐다.

​CNN은 ‘주인의 생명 구한 강아지, 한국 최초 명예 구조견으로 임명’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백구의 사연을 전하며 “용기 있는 4살짜리 백구를 통해 왜 개가 사람의 가장 친한 친구인지, 그 이유를 알았다”고 했다.

You cannot copy content of this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