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에서는 ‘야 밀어. 우리가 더 힘세. 내가 이겨’ 라는 말이 생생하게 들렸어요

60만 구독자를 보유한 유튜버 선여정은 3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여러분 이태원 인명 사고 크게 났어요”라는 장문과 함께 현장 사진을 게재했다.

출처 : 선여정 인스타그램

이날 그는 “너무 혼란스러우니 다들 안 오시는 게 좋다. 화재 나고 압사당하고 난리 났다”며

“저는 1시간 전부터 집 갈 예정이었는데 못 가는 중이다. 더 이상 사고 없었으면 좋겠다. 질서도 없고 너무 심각하다”고 적었다.

✅ 함께 보면 더 좋은글  

👉 “이 띠는 11월에 열심히 하는 만큼 소득이 늘어난다고..” 하지만 주의해야될 점도 있으니 꼭 확인하세요

👉 “지자체 환경 공무원들이 쓰레기 봉투를 직접 열어 확인한다고..” 일반쓰레기에 넣으면 안되는것 확인하세요

또 선여정은 “현장에 있었기도 했고 너무 생생하다. 숨이 막혀 앞이 하얘질 때 그 짧은 시간에 주마등이 스쳐 지나가서 이대로 눌리다가 발을 헛디뎌 넘어져 엉켜 죽거나 숨이 막혀 죽겠구나 생각이 들었다”며

“제가 목격했을 때 이미 많은 사람들이 땅에 기절해 있었는데 아무도 어떤 일인지 알 수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운이 좋아 빠져나오고 제가 본 건 의료진은 적고 환자는 많은 상태라 일반인 분들이 돕는 상태였고, 다들 이미 창백해진 상태였다”며

“버스는 유턴하고 일반 차량, 구급 차량은 막히고 재난영화처럼 절규하고 간절하고 다급하고 온전히 느껴질 정도(였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 “밀어 밀어” 그때 당시의 영상 보러가기[click]

그러면서 선여정은 당시 찍어둔 영상과 함께 “뒤에서는 ‘야 밀어. 우리가 더 힘세. 내가 이겨’ 이러고 우측 통행하자 해도 그냥 내가 가고 싶어서 가는 게 아닌 밀려서 떠내려가는 느낌이었다”고 밝혔다.

그는 “어느 순간 순환이 엉키면서 갑자기 서로 힘을 밀더니 줄다리기하듯 엄청 강한 힘으로 앞, 뒤 양쪽에서 압박이 오며 눈앞이 하얘졌다”며

“같이 간 친구가 저를 잡아주고 도와주지 않았다면 기절해서 땅에 쓰러졌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지난 29일 서울 이태원 일대에서는 핼러윈을 앞두고 10만여 인파가 한꺼번에 몰리면서 압사 사고가 발생했다.

최성범 용산소방서장은 이날 오전 브리핑에서 “사망자는 149명, 부상자 76명”이라며 “부상자 중에선 중상이 19명, 경상자 57명”이라고 밝혔다.

👇 함께 보면 더 좋은글

RELATED ARTICLES

“손흥민 선수의 상상도 못한 답변…” 대한민국 국민이라는게 너무 자랑스럽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파울루 벤투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과 주장인 손흥민 선수에게 전화를 걸어 대한민국의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 진출을 축하하며 격려했다. 대통령실은 3일 윤 대통령이 벤투 감독, 손흥민과 전화 통화를 했다고 밝혔다. 👇 함께 보면 더...

“기뻐하는 표정없이 이것만 소리지르고 있었다고…” 벤투 감독이 소리친 이유

정규시간을 넘긴 91분, 동점 상황을 뒤엎는 극적인 역전골이 나와 모두가 흥분했을 때도 대한민국의 사령탑 파울루 벤투 감독은 냉정함을 잊지 않았다. 👇 함께 보면 더 좋은 글 👉 “골넣고 좋아하고있는데 갑자기 웬 반칙을..?” 황희찬 선수의 어이없는 상황 👉...

“골넣고 좋아하고있는데 갑자기 웬 반칙을..?” 황희찬 선수의 어이없는 상황

황희찬이 카타르 월드컵 조별 예선 마지막 3차전에서 결승골을 터뜨린 뒤 옐로 카드를 받았다. 오늘은 그 이유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 함께 보면 더 좋은 글 👉 종료 1분전 이강인 선수의 “이 행동”에 축구팬들의 극찬이 쏟아진 이유 👉 “한국...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실시간 인기글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