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뻐하는 표정없이 이것만 소리지르고 있었다고…” 벤투 감독이 소리친 이유

정규시간을 넘긴 91분, 동점 상황을 뒤엎는 극적인 역전골이 나와 모두가 흥분했을 때도 대한민국의 사령탑 파울루 벤투 감독은 냉정함을 잊지 않았다.

👇 함께 보면 더 좋은 글

👉 “골넣고 좋아하고있는데 갑자기 웬 반칙을..?” 황희찬 선수의 어이없는 상황

👉 종료 1분전 이강인 선수의 “이 행동”에 축구팬들의 극찬이 쏟아진 이유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3일 오전(한국시간)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포르투갈과의 경기에서 2대 1 역전승을 거뒀다.

이 승리로 우리 대표팀은 역사상 두 번째 ‘월드컵 원정 16강’이라는 대업을 이뤄냈다.

이날 경기에서 한국은 전반 5분 만에 실점했지만, 전반 27분 김영권(울산)의 동점골과 후반 추가시간 황희찬(울버햄튼)의 역전골로 승점 3점을 따냈다.

하이라이트는 역시 황희찬의 득점이다. 당시 포르투갈의 코너킥 공격을 막아낸 한국은 역습에 나섰고 주장 손흥민(토트넘)이 포르투갈의 페널티 박스 근처까지 공을 몰고 갔다.

이어 반대편에서 쇄도하던 황희찬을 본 손흥민은 포르투갈 수비수의 다리 사이로 절묘한 패스를 연결했다.

황희찬은 이를 논스톱 슈팅으로 처리해 포르투갈의 골망을 출렁였다. 정규시간이 끝난 후반 46분에 나온 극장골에 한국 선수들과 관중들은 열광의 도가니에 빠졌다.

벤치에서 경기를 지켜보던 선수들도 그라운드로 뛰쳐나와 황희찬에게 달려갔고, 골을 넣은 황희찬 역시 흥분한 나머지 상의를 탈의해 심판으로부터 옐로카드를 받았다.

16강 진출의 불씨를 살린 골에 모두가 뜨겁게 달아올랐지만, 관중석에서 이를 지켜보던 벤투 감독은 환호는커녕 진지한 표정으로 옆에 앉은 스태프와 대화를 나눴다.

벤투 감독은 앞서 가나와의 경기에서 심판 판정에 항의하다 레드카드를 받아 관중석에서 경기를 지켜봤다.

퇴장을 당했기 때문에 경기에 직접적으로 관여할 수 없었던 벤투 감독은 대신 관중석 끝으로 가 고함을 질렀다.

그는 “유민! 유민!”이라고 외치며 수비수 조유민(대전)을 투입하라는 신호를 보냈다.

극적으로 역전에 성공했으나 아직 경기가 5분 이상 남았으니 수비를 강화해야 한다는 판단을 내린 것이다.

이에 벤투 감독 주변의 한국 관중들이 함께 “유민! 유민!”이라고 소리쳤다.

낌새를 눈치챈 세르지우 코스타 수석코치는 공격수 조규성(전북)을 빼고 조유민을 투입했다.

결국 한국은 종료 휘슬이 울리기 전까지 1골 차 리드를 지켜냈다.

경기가 끝나고 나서야 벤투 감독은 웃으며 관중석에서 내려와 경기장 터널에서 선수들과 코치진이 복귀하기를 기다렸다.

터널 안에서 자신을 대신해 벤치를 지킨 코스타 수석코치와 만난 벤투 감독은 그와 긴 시간 포옹하며 그제야 16강 진출의 기쁨을 온전히 누렸다.

한국 대표팀은 오는 6일 오전 4시 카타르 도하의 스타디움 974에서 브라질과의 16강 토너먼트 경기를 치른다.

한국은 지난 6월 브라질에 1대 5로 패했는데, 이번 대회에서 설욕에 성공할지 관심이 모아진다.

👇 함께 보면 더 좋은 글

RELATED ARTICLES

“내 성격이 원래 이런게 아니구나…” 발 모양을 통해 내 진짜 성격을 알 수 있습니다!

아래 내용이 여러분에게도 정확하게 맞나요? 양말을 벗고 한번 확인해보세요! 일반적인 발 모양 이렇게 기울어진 발 모양이 가장 일반적인 유형의 발에 해당합니다. 발이 이런 모양이면 균형 잡힌 사람에 해당합니다. 성격은 적극적이고 사교적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런 사람은...

“치매에 직접적인 관련이 있다고…” 이것 알고보니 절대 먹으면 안되는 아침 식사였습니다!

오늘 내용 꼭 확인하시고 좋은 습관들이시면 분명 치매 관련된 뇌 질병 예방에 큰 도움이 되실겁니다 첫번째 먹지 말아야할 음식 📌 바로 씹지 않는 음식입니다 아침으로 먹으면 안좋은 두번째 음식 📌 네 바로 설탕과 정제된 탄수화물입니다. 대표적인 예시로는 밀가루로...

“신축이라 들어갔더니 강제 워터파크..” 물난리로 고통받는 이 아파트의 정체에 난리났다!

먼저 충격적인 영상을 보여드리겠습니다 도대체 어느 아파트인가요? 대방건설이 지난해 10월 완공해 입주를 시작한지 4개월도 안된 검단신도시 원당동 ‘디에트르 리버파크’가 최근 불어닥친 한파에 일부 가구와 1층 공동현관문이 물바다가 되면서 부실시공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27일 디에트르 리버파크 입주민에 따르면...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실시간 인기글

실시간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