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고된 집에 도착했을 때 아이는 창가에 있었고, 우리에게 손을 흔들고 있었습니다”

네 살배기 어린이가 ‘119 부르는 방법’을 배운지 하루 만에, 응급차를 불러 엄마의 생명을 구했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지난 6일 호주 ABC 뉴스, 영국 BBC 등은 쓰러진 엄마의 생명을 구한 4살 꼬마 영웅의 이야기를 보도했습니다.

✅ 함께 보면 더 좋은글

어떤 방법이였나요?

📌 호주에 사는 몬티 쿠커(Monty Cocker, 4)는 지난달 27일 000 (호주의 119)에 직접 전화를 걸어 “엄마가 쓰러졌어요”라고 설명했습니다.

‘000’은 호주에서 긴급 상황이나 신변 안전 관련 위급 상황에 쓰이는 전화번호로, 해당 번호는 즉시 경찰서, 소방서 또는 구급차로 연결됩니다.

몬티의 엄마는 사건이 일어나기 하루 전날 몬티에게 잠긴 핸드폰을 풀어 구급차를 부르는 방법을 가르쳤었던 겁니다.

몬티의 전화를 받고 출동한 구급대원은 “신고된 집에 도착했을 때 아이는 창가에 있었고, 우리에게 손을 흔들고 있었다”라고 전했습니다.

그리고 몬티는 집에 들어온 구급대원들이 엄마가 발작을 일으켰다는 걸 알 수 있도록 차분하게 설명했습니다.

당시 몸 상태가 좋지 않아 남편에게 전화를 시도했지만, 그 이후는 거의 기억나지 않는다는 몬티의 엄마는 “정신이 돌아왔을 때는 이미 모든 일이 일어나있었고, 나는 구급차에 있었다”면서 “몬티가 너무나 자랑스럽다. 확실한 건 그날 몬티가 있어서 살았다”고 말했습니다.

몬티의 엄마는 인터뷰를 통해 “몬티는 자신이 좋은 일을 했다는 걸 알면서도 친구들을 만나면 ‘그 일은 쉬웠어’라고 겸손하게 말한다”고 전했습니다.

한편, 당시 구급대원은 “13년 동안 이 일을 하면서 몬티보다 더 큰 아이들이 구급차를 부른 적은 있는데 4살 아이가 우리를 부른 건 처음이었다”며, 소방 당국은 몬티의 집에 직접 방문해 감사장을 전달했습니다.

출처 : SBS 뉴스

✅ 함께 보면 더 좋은글

 

👇 아래 페이스북 공유 눌러,

좋은 정보 꼭 공유해주세요

RELATED ARTICLES

“내 성격이 원래 이런게 아니구나…” 발 모양을 통해 내 진짜 성격을 알 수 있습니다!

아래 내용이 여러분에게도 정확하게 맞나요? 양말을 벗고 한번 확인해보세요! 일반적인 발 모양 이렇게 기울어진 발 모양이 가장 일반적인 유형의 발에 해당합니다. 발이 이런 모양이면 균형 잡힌 사람에 해당합니다. 성격은 적극적이고 사교적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런 사람은...

“치매에 직접적인 관련이 있다고…” 이것 알고보니 절대 먹으면 안되는 아침 식사였습니다!

오늘 내용 꼭 확인하시고 좋은 습관들이시면 분명 치매 관련된 뇌 질병 예방에 큰 도움이 되실겁니다 첫번째 먹지 말아야할 음식 📌 바로 씹지 않는 음식입니다 아침으로 먹으면 안좋은 두번째 음식 📌 네 바로 설탕과 정제된 탄수화물입니다. 대표적인 예시로는 밀가루로...

“신축이라 들어갔더니 강제 워터파크..” 물난리로 고통받는 이 아파트의 정체에 난리났다!

먼저 충격적인 영상을 보여드리겠습니다 도대체 어느 아파트인가요? 대방건설이 지난해 10월 완공해 입주를 시작한지 4개월도 안된 검단신도시 원당동 ‘디에트르 리버파크’가 최근 불어닥친 한파에 일부 가구와 1층 공동현관문이 물바다가 되면서 부실시공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27일 디에트르 리버파크 입주민에 따르면...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실시간 인기글

실시간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