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고된 집에 도착했을 때 아이는 창가에 있었고, 우리에게 손을 흔들고 있었습니다”

네 살배기 어린이가 ‘119 부르는 방법’을 배운지 하루 만에, 응급차를 불러 엄마의 생명을 구했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지난 6일 호주 ABC 뉴스, 영국 BBC 등은 쓰러진 엄마의 생명을 구한 4살 꼬마 영웅의 이야기를 보도했습니다.

✅ 함께 보면 더 좋은글

어떤 방법이였나요?

📌 호주에 사는 몬티 쿠커(Monty Cocker, 4)는 지난달 27일 000 (호주의 119)에 직접 전화를 걸어 “엄마가 쓰러졌어요”라고 설명했습니다.

‘000’은 호주에서 긴급 상황이나 신변 안전 관련 위급 상황에 쓰이는 전화번호로, 해당 번호는 즉시 경찰서, 소방서 또는 구급차로 연결됩니다.

몬티의 엄마는 사건이 일어나기 하루 전날 몬티에게 잠긴 핸드폰을 풀어 구급차를 부르는 방법을 가르쳤었던 겁니다.

몬티의 전화를 받고 출동한 구급대원은 “신고된 집에 도착했을 때 아이는 창가에 있었고, 우리에게 손을 흔들고 있었다”라고 전했습니다.

그리고 몬티는 집에 들어온 구급대원들이 엄마가 발작을 일으켰다는 걸 알 수 있도록 차분하게 설명했습니다.

당시 몸 상태가 좋지 않아 남편에게 전화를 시도했지만, 그 이후는 거의 기억나지 않는다는 몬티의 엄마는 “정신이 돌아왔을 때는 이미 모든 일이 일어나있었고, 나는 구급차에 있었다”면서 “몬티가 너무나 자랑스럽다. 확실한 건 그날 몬티가 있어서 살았다”고 말했습니다.

몬티의 엄마는 인터뷰를 통해 “몬티는 자신이 좋은 일을 했다는 걸 알면서도 친구들을 만나면 ‘그 일은 쉬웠어’라고 겸손하게 말한다”고 전했습니다.

한편, 당시 구급대원은 “13년 동안 이 일을 하면서 몬티보다 더 큰 아이들이 구급차를 부른 적은 있는데 4살 아이가 우리를 부른 건 처음이었다”며, 소방 당국은 몬티의 집에 직접 방문해 감사장을 전달했습니다.

출처 : SBS 뉴스

✅ 함께 보면 더 좋은글

 

👇 아래 페이스북 공유 눌러,

좋은 정보 꼭 공유해주세요

RELATED ARTICLES

“한해가 갈수록 몸이 조금씩 예전같지 않네” 이 음식으로 예방할 수 있습니다

요새는 한해가 갈수록 몸이 조금씩 예전같지 않음을 느끼고 계시나요? 그 원인 중에서 증상 없는 침묵의 병이라고 고지혈증이 자리잡고 있습니다 고지혈증이란? 📌  고지혈증은 필요 이상으로 많은 지방 성분이 혈관 벽에 쌓여 염증을 일으키고 심혈관계 질환을 유발하는 것을 말합니다 고지혈증...

단순히 체했다고 생각하거나 내시경 검사를 해봐도 아무런 문제가 없어 그냥 지나치는 사람들이 많다고…

지난주 제 지인중 한명이 맥주먹다가 체한 사례가 있습니다... 📌 가만보면 유난히 자주 체하는 사람들이 있는데요, 자고 일어나면 괜찮아졌다고 그냥 넘어가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오늘은 어떤 증상에는 어떤 질병의 위험이 있는지 한번 알아보겠습니다 ✅ 함께 보면 더 좋은글 이 증상이...

“한번 봐두면 평생 쓸 수 있는 꿀팁” 이젠 낭비없이 적정량으로 잘 넣을 수 있습니다

드럼세탁기 혹은 통돌이 세탁기를 사용할때 세제를 얼마나 넣고 계시나요? 내가 확실하게 빨래양에 맞춰 적절한 세제를 넣고 있다고 확신할수 있는 사람 솔직히 없을거라 생각합니다 ✅ 오늘은 빨래양에 맞게 적정량 세제를 넣는 방법에 대해 알려드리겠습니다 ✅ 함께 보면 더...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실시간 인기글

최신글